메트로
(2005.1)
수탉 과거급제,암탉 다산상징
   
 

을유년 '닭의 해'띠풀이


닭은 호랑이와 더불어 그 해의 불행을 막고 복을 비는 벽사초복의 동물이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닭은 밤을 몰아내고 여명을 알린다. 식용이었지만 잠귀를 쫓는 영험한 동물로 상징되기도 했다. 새해 첫날 닭의 피를 출입문에 바르는 전통의식 또한 이런 이유에서다. 12간지 가운데 유일하게 날개가 달린 닭은 지상과 천상을 연결하는 심부름꾼으로 여겨지기도 했다.
특히 동양에서 닭을 선호하는 이유는 수탉의붉은 볏과 암탉의 왕성한 다산의 상징성 때문이다.
수탉의 볏은 명칭과 생김새가 관(冠)을 닮아 과거급제를, 매일 알을 낳는 암탉은 자손의 번창을 의미했다.
또한 닭의 외모와 성격은 사람이 갖추어야 할 5가지 덕을 상징하기도 했다. 볏이 의미하는 '문(文)'과 함께 날카로운 발톱에서 느껴지는 '무(武)', 적을 만나 물러서지 않는 '용(勇)', 먹을 것을 찾아 주변에 알리는 '인(仁)',시간을 지켜 새벽을 알리는 '신(信)'으로 오덕을 갖춘 '덕스러운 짐승'으로 보기도 했다. 그래서 한 마리의 수탉이 다섯 마리의 병아리를 거느리는 모습이 그림으로 곧잘 표현되곤 한다.
닭 그림 중에는 맨드라미를 함께 그리는 경우도 많았는데 이는 닭볏과 맨드라미의 모습이 비슷해 관위의 관을 더하는 의미로 높은 벼슬과 출세를 기원하는 의미였다. 여기에 부를 상징하는 모란꽃을 더하면 '부귀공명'으로 해석된다.
을유년을 맞아 민화 화가 서공임씨는 오는 5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안국동 한국일보 갤러리에서 '닭 그림 초대전'을 선보인다. 힘차고 화려한 자태를 뽐내는 닭 그림을 통해 다양한 의미를 소개한다.